월성동 바르게살기 “어려울수록 함께”

낙과 피해 입은 배반동 소재 과수원 일손 도와

2020-09-09 오후 8:14:39

월성동 바르게살기위원회(위원장 박해철) 회원 20여명은 지난 8일 연이은 태풍으로 낙과 피해를 입은 배반동 소재 과수원을 찾아 낙과 줍기 일손 돕기로 구슬땀을 흘렸다.

 

 

지난 3일과 7일 지역을 강타한 태풍 마이삭하이선으로 인해 월성동 지역 내 과수원에 낙과 피해가 발생해 어느 때보다 많은 일손이 필요하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일손을 구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월성동 바르게살기위원회 회원들은 본업을 제쳐두고 힘들어 하는 농가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박해철 위원장은 본업에도 바쁘신 위원분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태풍으로 힘든 농가의 일손을 도와주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며, 피해 농가들이 희망을 잃지 않도록 위원들의 봉사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