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삭제 캠페인’ 추진

확진자의 잊힐 권리 보장 및 방문 업소 피해 ↓

2020-06-29 오후 8:41:27

경주시가 코로나19로 확진 환자 이동 동선에 기록된 업소들의 피해와 사생활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코로나19 동선 삭제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동선정보는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지침에 따라 확진환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부터 14일 경과 시 삭제하지만 공개기간이 지난 정보가 개인 블로그, 페이스북 등 인터넷상에 계속 남아 있어 확진환자의 사생활 침해 및 동선에 기록된 업소 등의 매출감소로 지역 상권에도 악영향을 주고 있다.

 

이에 경주시는 지난 26일부터 홈페이지(http://www.gyeongju.go.kr)에 코로나19 동선삭제 신고 센터를 운영하고, 자체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인터넷 운영자에게 자발적인 삭제를 요청하고 반영이 안 될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 협조를 받아 동선 삭제를 재차 요청해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잊힐 권리를 보장하고 지역 상권을 보호한다.

 

 

현재 경주시는 자발적인 동선 지우기 동참 및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동선 지우기 캠페인을 진행하며, SNS·블로그 등으로 홍보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또한 확진환자 및 상점에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공개기간이 경과한 동선정보 삭제 캠페인을 추진하니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