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대 경주시의회 전반기 마무리

지역 현안 및 국책사업 등 성공적으로 이끌어

2020-06-29 오후 8:23:14

8대 경주시의회 전반기는 지난 2년 동안 203일간의 회기를 통해 예산안 및 결산심사, 행정사무감사, 각종 조례안 심사 등 대의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는 한편 지역 현안 및 국책·숙원사업 등의 해결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주시의회는 각 상임위원회별로 주요 사업장을 찾아 활발한 현장활동을 전개함으로써 사업진행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시민생활과 밀접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21명의 전체의원들이 태풍과 폭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 및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대책과 경주시가 추진 중에 있는 주요 사업장을 현장 점검함으로써 시정현안사항에 대한 정보 공유 및 시의회 차원의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등 최선을 다해 왔다.

 

 

또한 민간기업 유치를 위해 경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전기자동차 중국공장 방문 등 투자협의에 참석해 현안사항을 검토하고 외국기업의 경주유치에 대한 방안을 모색했다.

 

지난해는 경북도, 경주시, 국회의원, 시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자동차 제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민간기업의 경주유치를 위해 경주시의회도 발 벗고 나섰다.

 

 

 

현장에 답이 있다상임위원회별 현장 확인 강화

 

경주시의회는 지역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이를 시정 및 의정활동에 반영시키기 위해 각 상임위원회 별로 주요 사업 현장은 물론 행정사무감사 및 예산안 심사와 관련이 있는 사업장을 직접 방문했다.

 

 

현장 방문으로 사업의 타당성 및 실현가능성 여부를 확인하고, 시민들이 사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는지를 확인하는 등 개선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현장 의정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시함으로써 현장을 발로 직접 찾아가는 현장중심의 의정활동을 펼쳤다.

 

 

특히 코로나19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전 의원이 발 벗고 나서 공공장소 및 식당, 슈퍼마켓, 공용운동시설, 아파트 출입문 등 일상생활 공간에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장소를 직접 찾아 분무소독을 하여 코로나19 차단 방역에 총력을 다했다.

 

 

 

집행부 감시와 견제라는 의회 본연의 역할 충실

 

전반기 2년 동안 정례회 5112, 임시회 1491일간 회의를 진행했으며, 341건의 일반안건과 조례안을 심사하는 한편, 22건의 5분 발언과 29회의 시정질문 등을 통해 지역사회 현안문제에 대한 토론의 장을 열었다.

 

 

또한 공정하고 효율적인 예산편성을 위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예산의 효율적 운영과 편성의 적정성 등을 면밀히 분석해 선심성 예산, 관행적으로 불요불급한 곳에 과다 편성된 예산은 삭감 및 감액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심사해 예산의 효율성 및 건전성과 투명성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특히 행정사무감사 기능강화에 힘쓰는 등 대의기관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히 수행하는 한편 지역현안사업과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등 경주시 전체를 대표하는 의원으로서 지역의 현안문제 해결에 21명의 의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국책사업원전특별위원회 구성 및 활동전개

 

개원과 동시에 이동협 위원장, 임 활 부위원장, 김동해, 김수광, 박광호, 이락우, 최덕규, 한영태, 김순옥, 김승환, 김태현 의원 등 11명의 의원들로 국책사업원전특별위를 구성해 원전의 안정성 확보 및 시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의정활동을 펼쳤다.

 

 

201810월 원전과 사용후 핵연료 저장시설 추진상황 보고 및 향후계획, 원전특별위원회의 향후 운영 방향 논의, 사용후핵연료 재공론화 추진 및 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른 대응방안 논의 등 원전현안에 대해 지역주민, 관계자 등과 충분한 논의를 지속했다.

 

원전특위는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방사성폐기물 반입·처분중지 및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운영 촉구 결의안 채택’,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경주시의회 결의안 채택등 당면한 원전 현안에 대해 경주시의회의 목소리를 높여 청와대, 산자부 등 관계부처에 전달했다.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건의문, 결의안 발표

 

지난 2년 동안 지역경제 회복과 26만 경주시민의 불편사항과 각종 지역에 산재해 있는 다양한 현안사항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7개의 결의안 및 건의문을 채택하고 청와대 및 관련부처에 전달했다.

 

 

경주 문화재의 신속한 반환을 위한 청와대 소재 경주방형대좌 석조여래좌상 반환 촉구 결의안채택,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방사성폐기물 반입·처분 중지 및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촉구 결의안’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 수립에 대한 경주시의회 결의안' ‘세계유산의 보존관리 및 활용에 관한 특별법 제정 촉구 결의안’ ‘월성원전의 안정적 가동을 위한 맥스터 증설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현안 문제에 대해 의회 차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병길 의장은 경주시의회는 시민이 행복하고 살기 좋은 경주 건설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곁을 지키는 동반자, 시민여러분의 성원에 늘 겸손하고 정성을 다하는 의회가 되도록 앞으로도 21명의 의원들은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