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병원, 뇌졸중 적정성 평가 ‘1등급’

뇌졸증 등 중증 응급질환 전문 병원 입증

2020-06-25 오후 8:09:01

동국대학교 경주병원(병원장 이동석)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8차 급성기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평가는 2018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급성기뇌졸중 환자를 진료한 종합병원급 이상 총 248개소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주요 평가내용은 다학제적 치료 대응에 중요한 전문인력 구성여부 장애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초기 치료를 평가하는 정맥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및 조기재활 평가율 흡인성 폐렴 등 합병증 예방을 위한 연하장애 선별검사 실시율 등 9개 지표다.

 

동국대병원은 전문인력 구성 여부, 뇌영상 검사 실시율, 정맥 내 혈전용해제 투여 고려율, 조기 재활 평가율, 연하장애 선별검사 실시율, 향혈전제 퇴원처방률, 향응고제 퇴원처방률 등의 지표에서 만점을 받아 최우수 1등급을 획득했다.

 

한편 뇌졸중은 뇌혈관이 터지거나(뇌출혈) 막히면서(뇌경색) 뇌로 가는 혈류공급이 중단되어 뇌세포가 죽는 질환으로, 뇌졸중 발생 3시간 이내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심각한 후유증을 남긴다.

 

이동석 병원장은 이번 결과를 통해 동국대병원이 뇌졸중을 비롯한 중증 응급질환을 전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의료진과 진료시스템을 갖춘 것이 입증되었다앞으로도 환자들에게 최상의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