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유키오 前 일본 총리 경주 방문

주낙영 시장과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공감대 형성

2019-12-01 오후 7:47:19

일본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총리가 지난 29일부터 30일까지 12일의 일정으로 천년고도 경주를 방문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일제 강점기 강제 동원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는 등 일본의 대표적인 친한파 진보 정치인으로 국내에 널리 알려져 있다.

 

특히 사과는 피해자가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유관순 열사가 수감됐던 서대문형무소를 찾아 헌화하는 등 올바른 한·일 관계의 지향점을 보여준 공로를 인정받아 3·1운동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기념재단으로부터 평화대상을 수상받기도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를 방문한 하토야마 전 총리에게 일관되게 한일관계를 위해 노력해 온 점에 대해 깊은 경의를 표하고, “하토야마 전 총리가 저술한 탈()대일본주의를 접하며 우애이념이야말로 현재 동아시아가 처한 갈등을 풀 수 있는 열쇠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하며 경주방문 기념으로 우애(友愛)라는 글이 적힌 족자를 선물했다.

 

이에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번에 신라왕경특별법26개월간의 노력으로 국회를 통과했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 경주가 천년고도의 옛 모습을 되찾을 것을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불국사, 대릉원 등 경주 주요 사적지를 시찰하고 해방 후 일본에서 남편을 따라 한국에 온 일본인 무의탁 할머니들이 생활하고 있는 경주나자레원을 방문한 후, 고도 경주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중국으로 출국했다.

 

한편 경주시는 양국이 고도라는 공통점을 바탕으로 1970년에 일본 나라시(奈良市)와 자매 결연을 맺었으며, 이외에도 오바마시(小浜市), 우사시(宇佐市), 닛코시(日光市)와 자매·우호결연을 맺고 다방면에 걸쳐 교류를 추진하고 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