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역전 간판개선사업’ 완공

깔끔한 거리로 거듭나는 경주역전 ‘원화로’

2019-11-28 오전 10:45:31

경주시는 2018년부터 2019년 연이어 경상북도 에너지 절약형 간판개선사업에 공모 선정돼 시행한 경주역전 간판개선사업이 완공됐다고 밝혔다.

 

 

경주역전 원화로는 경주를 방문한 관광객들의 첫 관문이자 전통시장과 관광지 및 주요 사적지를 연결하는 곳으로 간판개선이 완료된 후 한층 더 밝고 깨끗한 거리로 탈바꿈 했다.

 

주민참여형으로 시행한 이 사업은 지난해 사업을 시작으로 경주역전에서 팔우정 삼거리까지 사업비 3억 원(도비 9천만 원, 시비 21000만원)을 투입해 1차 사업을 완공했고, 올해는 2차 사업으로 경주역전에서 경주교까지 사업비 33,400만원(도비 1억 원, 시비 23400만원)으로 경주역전의 원화로 일대를 마무리 지었다.

 

 

이번 사업을 통해 120여개 업소의 경주역전 미관을 해치거나 전력소비가 많은 재래식 노후간판을 지역의 특성과 테마가 있는 디자인 간판으로 새롭게 정비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도시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옥외광고물을 개선함으로써 경주역전 일대가 한층 더 밝고 깨끗해졌다고 하며, “내년에도 공모사업을 통해 중심시가지를 벗어나 안강읍에 ‘2020 안강중앙로 간판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