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태풍 피해 농가 복구 지원

공무원 및 군부대 병력 투입해 복구 작업 실시

2019-10-09 오후 8:32:22

경주시는 제17호 태풍 타파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 현장에서 관군이 합심하여 벼 세우기 및 매몰 농경지 내 산림 부산물 및 쓰레기 수거 작업 등 복구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경주시 공무원 150여명은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심각한 읍면동에 쓰러진 벼 세우기 및 과수 낙과 수거 작업을 26일부터 3일간 긴급 복구 작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어 발생된 제18호 태풍 미탁피해는 지난 7일과 8일 양일간에 걸쳐 50사단 산하 7516부대 1대대(대대장 최기호 중령) 등 군병력 320명을 지원 받아 하천 범람으로 피해가 심한 내남면 노곡2리 일원의 농경지(3ha 정도)를 덮고 있는 산림부산물 및 쓰레기 수거 작업과 동천, 보문지역 농경지 약 7,500에 대한 벼 세우기 작업을 지원하였다.

 

 

경주시는 시름이 깊은 농가의 일손을 돕기 위하여 오는 18일까지 군병력을 추가 지원 받아 농작물 피해 농가에 대한 복구 작업을 계속하기로 했다.

 

한편, 경주시 제17호 태풍 타파200mm 넘는 강우와 강풍을 동반하여 1,000ha 이상의 벼 도복, 과수 낙과, 비닐하우스 시설물 파손 등의 피해를 발생하였으며, 18호 태풍 미탁으로 유실, 매몰 등 추가 피해가 발생하였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