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미래의 먹거리 ‘아열대작물’

경주시농업기술센터 아열대작물교육 실시

2019-08-13 오후 3:43:44

경주시농업기술센터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 대응으로 농업인회관에서 아열대작물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13일부터 28일까지 총 5회로 매주 1~2회 운영하며 아열대 작물의 재배동향과 전망, 재배기술, 재배농가 사례발표, 재배농가에 직접 방문하는 현장교육 등 체계적으로 진행된다.

 

현재 경주시는 한라봉, 레드향 등 감귤류 9ha(20), 패션푸르트(백향과) 1ha(3), 기타로 파파야, 바나나, 공심채, 고수, 그린빈 등 3ha (3) 재배되고 있다.

 

▲ 지난 농업대학 바나나농장 현장교육사진

 

기존 작목의 수익성 저조, 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와 점차 늘어나는 다문화가정, 이주노동자, 해외문화를 접한 내국인 등 아열대 채소, 과수에 대한 수요 증가는 아열대작물이 우리농업의 미래 먹거리 중 하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말레이시아에서 17년을 거주한 경주파파야농장 손은익 대표는 현지에서 재배되고 있는 농작물을 보다 좋은 품질로 경제성 있게 재배한다면 아열대작물은 우리 농촌의 활기와 새로운 변화를 유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시 농업기술센터관계자는 최근 농업인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아열대작물을 소개하고 재배기술을 교육함으로써 농가의 새로운 소득 창출과 작목전환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송정훈 기자 (abshine14@hanmail.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